시작페이지 지정 / 즐겨찾기 추가
게임뉴스 게임매니아 게임소개 커뮤니티 쉼터&갤러리 자료실 On매니아
자유게시판 | 온프 세상만사 | 이제는말할수있다 | 함께보아요
게임커뮤니티 | 묻고답하기 | 온라인친구

 온라이프 세상만사 |

포인트 - 글등록: 10점(12시간내 5개) / 코멘트: 1점
엽전 - 글등록: 10냥 / 코멘트: 3냥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 게시를 거부합니다. 2007.03.27.10.55분 이후
광고 게시의 경우 제 50조의 7규정(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 게시의 제한)에 의거 스팸 대응처리합니다.

안현수 “다 그만두고 싶다…이렇게 후회하긴 처음”
안현수 “다 그만두고 싶다…이렇게 후회하긴 처음”
Benz  날짜: 2006.04.05 16:57:28 조회: 1,904 추천: 0

- SiteLink #1 : 네이버


“다 관두고 싶은 생각밖에 안드네요”

한국 쇼트트랙 파벌싸움의 중심에 선 안현수가 5일 미니홈피를 통해 착잡한 심경을 밝혔다.

안현수는 “지금 너무 힘들다”며 “부끄러운 일들도 많고 아무리 참고 견뎌보려고 해도 지금은 다 관두고 싶은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안현수는 한국체대 선배로 평소 절친한 ‘청담동 호루라기’ 이진성의 미니홈피에도 “진짜 제 자신이 좋아서 하는 운동인데 목표를 위해서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는데 지금처럼 이렇게 후회하긴 처음인 것 같다”며 “제 전부였던 스케이트를 지금은 그만두고 싶을 정도로 상태가 심각하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안현수는“파벌싸움이 너무 커져서 선수들이 많은 피해를 보는 것 같다”면서 “도대체 어쩌다 이지경까지 오게됐는지 처음 시작이 어디인지 끝은 어디일지 모르는 이런 상황에 더이상 휘말리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 선수들의 견제도 모자라서 이젠 한국 선수들의 견제를 받고…같은 시간에 운동하면서도 말한마디 없이 따로 훈련하고…”라며 그동안의 심적 고충을 토로한 뒤 “언제까지 성적만으로 한국이 쇼트트랙 강국으로 살아남을지 모르겠지만 벌써 외국 선수들이 보는 한국 선수들의 이미지는 떨어질데로 떨어진 상태”라고 평가했다.

안현수는 “형도 잘 알겠지만 쇼트트랙이 굉장히 문제가 많았는데 성적이 좋아서 지금까지 잘 넘기고 버텨온 것 같다”면서 “선수 구타사건,뇌물사건 등 여러가지 일들도 많이 겪어봤지만 올 시즌만큼 힘들었던 적도 없고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도 많다”고 말했다.

안현수는 또 “운동 선수로서 저의 분야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도 많은 비난을 받고,양보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4년에 한번 열리는 올림픽에서 인생에 한번 올까말까 하는 경기에서 (누가)양보를 하냐”고 반문했다. 안현수는 “양보라는 말로 2위한 선수에게 모두가 관심가질 때 저는 금메달을 따고도 속상해했고 양보가 아니란걸 보여주기 위해 남은경기 열심히 준비했고,준비한만큼 좋은결과가 있어서 너무 좋았다”면서 “많은 분들이 저를 비난 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이제 저도 제가 할말은 해야 할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한편 안현수의 코치인 박세우씨는 4일 미니홈피를 통해 “ 아무리 생각해도 용서가 안된다”며 “지금은 힘들지만 현수가 이기는 방법밖에는 없다. 이겨도 정의롭게, 우린 그렇게 살자” 라고 말했다.

안현수의 미니 홈피를 방문한 네티즌 이모씨는 “ 우리한땐 안현수를 같이 외치면서 응원했었다 ” 고 파벌싸움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앞서 지난 4일 쇼트트랙 선수단의 귀국 환영식 도중 안현수의 아버지인 안기원씨가 “선수들과 코치가 짜고 안현수가 1등을 하는 것을 막았다.스포츠맨십도 없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고함을 쳤으며 대한빙상경기연맹 김형범 부회장과 말다툼을 벌이다 손찌검까지 해 물의를 빚었다.

안씨는 “현수가 미국 현지에서 울면서 전화했다. 외국 선수들보다 한국 선수들이 더 심하게 현수를 견제했다. 1000m와 3000m에서 송재근 코치의 지시로 다른 파벌 선수들이 안현수를 막게 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안현수가 자신의 미니홈피에 남긴 글 전문

지금 너무 힘드네요 부끄러운 일들도 많고 아무리 참고 견뎌보려고 해도 지금은 다 관두고 싶은 생각밖에 안드네요 그래도 저에게 용기와 희망 그리고 아낌없는 격려를 보내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립니다.

안현수가 이진성의 미니홈피에 남긴 글 전문

형∼저 오늘 도착햇어요. 기뻐서 웃어야 하는 날인데 웃음조차 어색한 날이 되었네요. 진짜 힘든 시기도 많았지만 형의 도움 많이 받으면서 잘 버텼는데..

지금은 견디기 힘들정도로 너무 힘드네요. 파벌싸움이 너무 커져서 선수들이 많은 피해를 보는 것 같아요. 진짜 제 자신이 좋아서 하는 운동인데 목표를 위해서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는데..지금처럼 이렇게 후회하긴 처음인 것 같아요. 다시한번 참고..마음을 잘 추스려보고.. 강하게 덤벼들어도 안되요ㅜ

제 전부였던 스케이트를 지금은 그만두고 싶을 정도로 상태가 심각해요. 편하게 운동에만 전념하고 싶은데.. 그러기엔 여기저기 신경쓰이는 일이 너무 많네요. 도대체 어쩌다 이지경까지 오게됐는지 처음 시작이 어디인지 끝은 어디일지 모르는 이런 상황에 더이상 휘말리고 싶지 않아요.

외국 선수들의 견제도 모자라서 이젠 한국 선수들의 견제를 받고..같은 시간에 운동하면서도 말한마디 없이 따로 훈련하고.. 언제까지 성적만으로 한국이 쇼트트랙 강국으로 살아남을지 모르겠지만 벌써 외국 선수들이 보는 한국 선수들의 이미지는 떨어질데로 떨어진 상태에요.

형도 잘 아시겠지만 쇼트트랙이 굉장히 문제가 많았는데 성적이 좋아서 지금까지 잘 넘기고 버텨온 것 같아요.

선수 구타사건,뇌물사건 등 여러가지 일들도 많이 겪어봤지만 올 시즌만큼 힘들었던 적도 없고 기억하고 싶지 않은일도 많네요.

운동 선수로서 저의 분야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도 많은 비난을 받고,양보했다는 말을 듣고.. 형∼누가 4년에 한번 열리는 올림픽에서..인생에 한번 올까말까 하는 경기에서 양보를 합니까??

모두 금메달의 욕심도 있고 다같이 힘들게 운동했는데 같은 나라 선수라고 양보가 됩니까?? 올림픽과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보여진 시합들.. 비슷한 상황이 많았지만 이번경기 몸싸움도 굉장히 많았습니다.그런데 양보라뇨..

양보라는 말로 2위한 선수에게 모두가 관심가질 때 저는 금메달을 따고도 속상해했고 양보가 아니란걸 보여주기 위해 남은경기 열심히 준비했고,준비한만큼 좋은결과가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많은 분들이 저를 비난 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이제 저도 제가 할말은 해야 할 것 같아서...

앞으로도 운동 할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더이상 힘들어지고 싶지 않아서. 이렇게라도 형한테 제 심정을 털어놨어요.. 형∼!!제 애기 끝까지 들어주시고 많은 힘이 되어주셔서 고마워요^^





『연두♡』
스포츠뉴스 보다가 쇼트트랙 우리나라 선수끼리 밀고 그러더니

그일인가 ㅡ_ㅡ.. 쩝..
2006-04-05
19:26:09

 


지라이야
안타깝내 이래도되는건가 .. 파벌싸움 허허
협동해도 모자랄 이시기에..
2006-04-06
00:37:01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온라이프 세상만사는 이런곳이다!★  [63]  게이머 2003/07/08 16 11726
Notice  그것이 알고싶다.  [44]  게이머 2003/05/01 24 17479
20130  현업 기획자 3,000명, 게임연구소 발족  [1]  *진* 2008/03/20 1 6205
20129  양주 여중생 살인사건  [6]  choinu 2008/03/19 4 14068
20128  그래도.. 다행입니다..    푸른빛풍운 2008/03/19 0 5750
20127  특전부사관이 되고 싶은 분들에게  [6]   2008/03/18 2 6966
20126  한승조와 임종국, 한 시대 다른 삶    미하루 2008/03/18 0 6145
20125  영국 최대경제지 타임즈 "이명박 뇌수술 받아야"  [12]  거렁뱅이 2008/03/18 6 7967
20124  기독교와 보험판매와 다단계는 차이점이 없다  [11]  싸무라이쿄우 2008/03/18 6 5849
20123  앞으로 군에 입대할 현역과 상근들에게  [30]   2008/03/17 15 8603
20122  신에 대한 이런 저런 글에 대해 많이 올라와서 저도 하나  [4]  마법지팡이 2008/03/17 3 9135
20121  기독교 10계명중에 1번째꺼 모순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저뿐인가요?  [20]  싸무라이쿄우 2008/03/17 8 6883
20120  안양 초등생 살해용의자 잡혔습니다.  [21]  레인 2008/03/16 8 7515
20119  2차세계당시 진주만을 습격햇던 가미가제특공대는 살인자or애국자 ?  [19]  하치 2008/03/16 8 6931
20118  종교라 -_-... (동영상 첨부)  [3]  조탱이 2008/03/16 3 5810
20117  리얼 ID 법 (The Real ID Act)  [2]  알아야될때. 2008/03/16 1 9745
20116  신은 없다!  [5]  A's 2008/03/16 5 336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8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온라이프존 시즌3가 오픈 하였습니다.
최신 게임 정보를 확인 하실려면
온라이프존 시즌3로 이동하세요. [클릭!]

본 사이트에서는 2008-03-21 이전 자료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정보는 시즌3의 최신 정보입니다.
회사소개 | 제휴문의 | 보도자료접수 | 광고문의 | 유저문의 | 온라이프이용약관
온라이프존의 각 게시판에 올려지는 게시물들은 회원들이 직접 올린 것이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2001-2007 OnLifeZon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