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지정 / 즐겨찾기 추가
게임뉴스 게임매니아 게임소개 커뮤니티 쉼터&갤러리 자료실 On매니아
비평&토론 | 명예기자단 | 칼럼&분석 | 게이머리뷰 | 온프신문고
온라인탐험기 | 공략&노하우 | 게임의 추억 | 지존을 찾아서

 명예 기자단 |

포인트 - 글등록: 명예기자단만 / 코멘트: 1점
엽전 - 글등록: 30냥 / 코멘트: 5냥


Category :
리듬게임 인기 오래가는 이유
리듬게임 인기 오래가는 이유
처넌의신화  날짜: 2008.01.27 20:14:33 조회: 4,719 추천: 4


게임은 장르가 참 다양한 컨텐츠 중 하나이다. 액션이냐 액션이 아니냐 부터 시작해서 RPG, 퍼즐, 시뮬레이션, 스포츠 등등 다양한 장르가 존재하며 게임을 어떤 식으로 즐기느냐에 따라 플랫폼(콘솔, 온라인, PC, 아케이드 등)의 종류 또한 다양하다. 그리고 오늘 나는 이 많은 장르 중 그리 역사가 오래 되지 않은 장르 중 하나인 리듬액션 장르에 대해 파해쳐 보려고 한다. 현재 온라인게임에서도 리듬액션게임은 참으로 다양하며 또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런 리듬액션게임이 어디서 부터 시작했으며 왜 많은 인기를 오랫동안 받고 있는지 알아보자.

1. 장르 특성상 늦게 주목받은 리듬 액션
우리가 사양이 높다 낮다 라고 말하는 기준은 거의 눈으로 보는 시각적 효과에 따라 말하는 일이 많을 것이다. 3D냐 2D냐부터 시작해서 그래픽이 화려하느냐 마느냐, 얼마나 부드럽게 돌아가느냐 등 흔히 유저들이 사양을 보는 기준은 거의 시각에 맞춰질 것이다. 하지만 시각적 효과가 아닌 다른 이유때문에 장르 특성상 늦게 주목받은 게임 장르가 바로 리듬액션이다. 예전 우리가 까맣고 네모난 TV에 연결하는 게임기에 팩꽂고 게임하던 시절 사운드를 기억하는가? 8비트 16비트 사운드에 거의 사운드는 신경쓰지 않은체 게임만 즐겼다. 아니 그런 얼마 안되는 음이 나온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신기하던 시절이었다. 물론 그때도 리듬액션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내가 알기론 그런 몇 안되는 음으로 만들어진 리듬액션게임이 있다고 들은 것 같다. 하지만 눈으로 즐기는 타 게임만큼의 인기는 끌지 못했다. 그리고 아직도 이런 음향적인 사양이 낮은 모바일플랫폼의 경우 아직도 리듬액션 장르는 많은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옛날 팩꽂고 게임하던 시절, 8비트 16비트 음악으로 리듬액션 게임을 즐기기론 다소 무리가 있었다.

2. 우리나라에서 기능성 아케이드로 주목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리듬액션 장르가 주목을 받기 시작한 계기는 오락실에서 발로 정해진 발판을 밟아 게임을 하던 아케이드게임 바로 DDR(Dance Dance Revolution)이 등장하면서 리듬액션이라는 장르가 화두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이당시 리듬액션게임은 게임을 하는 것 뿐만 아니라 운동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때문에 엄청난 인기를 끌었으며 컴퓨터로 돌아가는 DDR까지 나오면서 게임시디와 가정용 DDR발판을 묶어 파는 일까지 생기기도 했다. 그 이후로 발판이 모두 대각선으로 된 펌프(PUMP)가 등장해 지금까지도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으며, 클럽에서 DJ가 사용하는 기계를 모델로 삼아 만들어진 '이지 투 디제이(Easy To DJ)'시리즈, 스틱으로 북을 치는 게임인 '태고의 달인', 그리고 조이스틱이 기타 모양으로 되어 있어 실제 기타를 치는 듯한 느낌이 나게 하는 '기타히어로 시리즈'까지... 아직까지도 리듬액션게임은 오락실에서 최고의 아케이드게임 중 하나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리듬액션게임을 대중화시킨 바로 그 게임!

3. 노트 맞추기에서 춤 추기로
오락실에서 리듬액션게임의 인기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으면서 가정에서도 컴퓨터로 리듬액션게임을 즐기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었다. 하지만 컴퓨터의 사양이 날로 높아지면서 리듬액션게임은 한계에 부딪히게 된다. 바로 화려한 3D 게임에 비주얼적인 요소가 부족해져 버린 것이다. 그렇게 다시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타 장르에 밀리면서 인기가 사그러질때 또한번 리듬액션게임이 부활을 신고했다. 바로 움직이는 노트를 맞추는 형식의 리듬액션게임이 아닌, 3D 캐릭터가 춤을 추게 하는 게임 방식으로 리듬액션게임이 바뀌면서 또한번 리듬액션게임은 부활을 하게 되었다. 이제부턴 리듬액션게임이 음향적, 시각적 효과 두마리를 모두 잡아낸 무서운 장르로 변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런 변화에 앞장선 게임은 바로 오디션(개발 : 티쓰리엔터테인먼트 / 유통 : 벅스게임)이었다.


노트 맞추기에서 춤 추기로 변화한 리듬 액션게임

4. 클럽문화 게임에 이식
하지만 이런 춤추는 리듬액션게임이 초반부터 인기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처음엔 온라인에서 여러 캐릭터들이 뻘쭘하게 서서 대기하다가 유저가 키를 입력하면 그 키에 맞게 춤을 추는 정도였다. 물론 신선한 시도이긴 하였으나 화려한 액션을 자랑하는 타 장르에 비해서는 아직도 많이 떨어지는게 사실이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도입된 방법이 바로 클럽 문화를 게임에 이식시키는 방법이었다. 그때부터 리듬액션게임은 또한번의 변화를 시도한다. 바로 가정집에서 클럽에 간 듯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었다. 여러 캐릭터들이 서로 짝을 지어 커플댄스를 춘다던가, 배경 맵이 화려한 조명을 자랑하는 클럽 내부의 모습으로 변화하면서 혼자 가정집에서 게임을 하는 유저가 화려한 조명을 받으며 여러 사람과 함께 나와 다른 이성과 춤을 추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되며 리듬액션게임의 모습은 지금 현재까지 이런 모습으로 이어져 오고 있다. 그리고 클럽 문화를 게임에 이식시키는 방법은 크게 성공을 거두게 된다.


클럽 문화를 게임에 이식해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오디션

5. 레이싱, 액션, 비보이 댄스 등 다양한 시도까지
이제 리듬액션게임이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대중화 되면서 춤이라는 하나의 컨텐츠에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장르와 합쳐 새로운 퓨전 리듬 액션 장르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레이싱 장르와 리듬액션 장르를 적절하게 잘 조합하여 유저에게 신선하다는 반응을 받으며 오랫동안 사랑을 받고 있는 알투비트(개발 : 시드나인 엔터테인먼트 / 유통 : 네오위즈 피망)를 포함하여 다가오는 적을 리듬에 맞춰 해치우는 전대물 액션 리듬 게임 아스트로레인저(개발 : 비스킷소프트 / 유통 : 삼성), 얼마전부터 프리오픈베타서비스를 시작한 비보이 댄스 게임 그루브파티(개발 : 지엔이엔터테인먼트 / 유통 : 한빛온)까지, 이제 리듬액션게임은 춤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도를 선보이며 유저들에게 또다른 신선한 재미를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리듬에 맞춰 적을 물리치는 전대물 액션 리듬 게임 아스트로레인저


키보드 조작만으로 고난이도 비보이 동작을 할수 있는 그루브파티

6.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좋은 노래가 많아야
그래도 역시 리듬액션 게임은 사운드가 중요한 장르인 만큼 좋은 노래가 많아야 된다는 것이 1순위가 아닐까 한다. 실제로 게임을 위해 넣은 음악이 게임보다 더 많은 인지도와 사랑을 받는 사례도 가끔식 생겨나고 있다. 그 좋은 예로 펌프게임에 들어가 있는 노래 중 하나로 베토벤의 비창 교향곡을 빠른 비트로 편곡해 게임만큼이나 사랑을 받은 '바이러스' 라는 곡이 대표적이다. 또 'DJMAX 시리즈(유통/개발 : 판타비전)'에 들어가 있는 노래 중 하나인 '바람에게 부탁해' 또한 게임 만큼 노래가 인기받은 사례 중 하나이다. 그만큼 리듬액션게임은 리듬액션게임인 만큼 음악을 작곡하는 능력이 가장 뛰어나야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게임만큼이나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DJMAX 수록곡 바람에게 부탁해


지금도 많은 게임업체에서는 알게 모르게 리듬액션게임이 많이 개발되고 있어, 유저들의 귀를 즐겁게 해 줄 것 같다. 노래도 들으면서 게임도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장르인 리듬액션, 그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인기는 언제까지 갈지 기대된다.


성난똘똘이
좋은노래 들으면서 게임할수있는건 좋은디 너무 어려워서 탈이지말이지요 2008-01-28
15:09:34

 


†프리스트†
한가지 집자면 dj가사용하는 기계를 본딴것은 비트매니아이고
ez2dj이가 이걸 표절?했죠.. 얼마전 비트매니아가 어뮤즈월드에 대한 표절소송에
승리햇죠
2008-01-28
19:17:31

 


Kis세자르
아스트로레인져는 j-pop 음원확보로 성공한 게임이라는 느낌이 많더군요.
캐릭터들도 전대물이라는 친숙한 (?) 느낌도 있구요,
2008-01-29
11:33:39

 


갯생키
쉽게 질리지 않는 다는 지루함 같은 게 적었던게 리듬게임의 성공에 가장 큰
뒷받침을 해준 것 같네요.
2008-01-31
21:18:00

 


성은누님
DXMAX 업데이트만 제대로 했다면 흑흑 ㅜㅜ

그러고보니 오늘 EZ2ON 프리베타하네요
2008-02-01
08:34:59

 


[GM]oP
디제이맥스 서비스 종료 선언했습니다 ..
정말 정다붙인 게임인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지투온은 해봤지만 디제이맥스만큼은 아니더군요 ㅠㅠ 뭔가 빠진느낌이
2008-02-03
08:48:04

 


짜룽
디맥 섭스종료선언했나요.................
재밌게했는데................
이제 리듬게임 하고싶을때 뭐해야하나..........
2008-02-04
19:47:37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91 SOPIN  라테일 - <베히모스 편>  [1]  SOPIN 2008/03/20 0 3938
990 임희택  [임희택]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이 오타쿠라고 생각하시나요?  [14]  임희택 2008/03/15 8 4409
989 GRACE  FROG 시스템, 기존의 과금체계를 대신할 수 있을까?  [11]  GRACE 2008/03/15 7 4802
988 임희택  [임희택] 대학인가. 실무인가 고민되죠? 고3 후배님  [30]  임희택 2008/03/14 11 6201
987 임희택  [임희택] 게이머의 적, 악성코드와 바이러스 방어해보자.  [6]  임희택 2008/03/13 5 4275
986 임희택  [임희택] 던전 앤 파이터는 E스포츠의 자격이 있는가?  [26]  임희택 2008/03/12 14 5644
985 임희택  [임희택]‘당신은 게임에 무엇을 보고 즐기는가’  [19]  임희택 2008/03/06 8 3990
984 록리  스타일러쉬 액션게임! S4리그!!  [25]  록 리 2008/02/25 9 5138
983 임희택  [임희택] 게임을 놀이로 볼 때..  [4]  임희택 2008/02/24 2 4688
982 팬더  신규 유저보다 고레벨 유저층을 잡아야한다.  [30]  팬더 2008/01/31 17 6851
981 팬더  또 하나의 가능성, 모바일게임  [7]  팬더 2008/01/31 4 4156
980 팬더  저사양 유저층을 노려라  [32]  팬더 2008/01/31 20 6799
979 팬더  게임 홈페이지의 중요성  [7]  팬더 2008/01/31 5 4042
978 임희택  [임희택] 던전 앤 파이터, 이번 이벤트..  [6]  임희택 2008/01/30 2 3475
처넌의신화  리듬게임 인기 오래가는 이유  [7]  처넌의신화 2008/01/27 4 471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6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온라이프존 시즌3가 오픈 하였습니다.
최신 게임 정보를 확인 하실려면
온라이프존 시즌3로 이동하세요. [클릭!]

본 사이트에서는 2008-03-21 이전 자료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정보는 시즌3의 최신 정보입니다.
회사소개 | 제휴문의 | 보도자료접수 | 광고문의 | 유저문의 | 온라이프이용약관
온라이프존의 각 게시판에 올려지는 게시물들은 회원들이 직접 올린 것이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2001-2007 OnLifeZon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