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지정 / 즐겨찾기 추가
게임뉴스 게임매니아 게임소개 커뮤니티 쉼터&갤러리 자료실 On매니아
비평&토론 | 명예기자단 | 칼럼&분석 | 게이머리뷰 | 온프신문고
온라인탐험기 | 공략&노하우 | 게임의 추억 | 지존을 찾아서

 명예 기자단 |

포인트 - 글등록: 명예기자단만 / 코멘트: 1점
엽전 - 글등록: 30냥 / 코멘트: 5냥


Category :
'게임물등급위원회' 게임계에 어떤 영향 미치나
'게임물등급위원회' 게임계에 어떤 영향 미치나
처넌의신화  날짜: 2006.10.02 14:56:57 조회: 3,455 추천: 9


게임시장이 커지면서 자주 붉어진 사건 중 하나가 바로 영등위(영상물등급위원회)사건일 것이다. 그때문인지 10월 29일부터 게임물을 독립적으로 심사하는 게등위(게임물등급위원회)가 생긴다고 한다. 다음은 기사 원문이다.

================================================================================
10월29일부터는 음비게법에서 포괄적으로 다뤄지던 게임에 대한 법률들이 게임산업진흥법으로 정비되어 새롭게 적용받게 됩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영등위에서 해오던 게임물에 대한 심의도 10월29일부터는 게임물등급위원회(이하 게등위)라는 독립된 기관에서 그 업무를 맡게 돼죠.

게등위는 게임산업진흥법에 의해 설립되는 기관으로 그동안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아온 게임에 대한 전문성 결여라는 점을 해소한다는 것이 가장 주된 설립목적입니다.

그런데 지금 이 게등위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게등위와 관련된 공청회와 문광부 토론회에 빠짐없이 참석하여 왔습니다만 정말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

각 시민단체들이 게등위에 자신들의 사람들을 심기 위해 혈안이 되면서 게등위의 설립취지가 변질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게임 전문가나 디지털컨텐츠 관련학과 교수들이 심의위원을 맡게 될 경우 게임제작업체나 각종 게임관련협회들과 유착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전문성을 갖춘 게등위가 구성되는 것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문광부에서 개최한 게등위 운영규정에 대한 토론회중에서는 문광부와 시민단체간의 비밀회의인줄 알고 왔는데 게임산업 관계자들까지 포함한 공개토론회라는 것을 알고 토론회를 보이콧해 토론회 자체를 무산시켜버린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 날 문광부에서 토론회에 협조공문을 보낸 시민단체들의 면면은 그야말로 가관입니다. 이 날 토론회에서는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경제정의실천연대(경실련), 자유시민연대, 과소비추방범국민운동본부를 비롯해 각종 학부모, 여성단체들이 토론회의 메인 패널들로 참여해 있었습니다.

이들의 의견은 이렇습니다.

"게임에 대한 심의는 전문성보다는 일반인의 건강한 상식선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게임에 전문성이란 것이 어디있냐? 게임을 잘 아는 건 기술자나 숙련자에 불과하다."

여기에 앞서 언급한대로 게임 전문가들 및 관련학과 교수들의 업계와 유착 가능성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고 있는 것이죠.

따라서 이들은 게등위는 게임산업을 진흥하기 위한 기관이 아닌 게임산업을 규제하기 위한 기관이 되어야 하며 게등위에 게임산업을 진흥시킬 책임은 없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등급위원으로 게임관련 전문가가 아닌 아동, 청소년 교육 전문가나 자녀를 가진 학부모가 참여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이런 시민단체들은 사행성 게임이란 범주도 바다이야기 사태를 빌미로 지나치게 높게 설정해서 간섭하려 하고 있고 아얘 인형이나 팬시상품을 경품으로 주는 게임들까지 없애려고 하고 있는게 지금의 현실입니다.

지금 논의되는 상태로 게등위가 출범한다면 오히려 영등위 시절보다 퇴보되는 결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큽니다. 이 상태라면 마리오가 18세로 분류되는 촌극보다 더한 일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

- 게등위, 좋게 봐야 되나 나쁘게 봐야 되나
위 기사를 보다시피 얼마 지나지않아 게임물은 영등위가 아닌 게등위에서 따로 심사를 하는 것으로 정해지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누가 게등위 위원회가 되어 심사를 하느냐이다. 현재 두 분류로 나누어 싸우고 있는데, 현재 우리들(몇몇 게임기자들) 사이에서는 시민단체가 게등위 위원회가 되는 경우 최악의 상황이 올수가 있다는 것이다.
위 기사에서 말하는 시민단체 위원회는 '게임관련 전문가가 아닌 아동, 청소년 교육 전문가나 자녀를 가진 학부모' 라는 것이다. 만약 시민단체가 게등위 위원회가 된다면 정말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1. 게임전문가 게등위, 영등위와 비슷할듯
현재 게임전문가들이 게등위 위원회를 한다면 현 영등위와 비슷한 수준으로 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말 그대로 게임전문가들이기 때문에 현재 진행된 영등위와 비슷하게 심사를 할 것이고, 비리는 줄어들지 줄어들지 않을지 몰라도 확실히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듯 하다는 것이 우리들의 전망이다.

2. 시민단체 게등위, 게임계 암흑 찾아올수도
제일 걱정되는 부분, 바로 게등위가 시민단체로 구성되는 경우이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여기서 말한 시민단체는 아동, 청소년 전문가와 자녀를 가진 학부모라는 것이다.
생각해 보자... 최근 사행성 게임때문에 게임계 분위기가 안좋은 이시기에 시민단체가 게등위를 할 경우 말 그대로 출시되는 게임마다 '출시 불가'딱지가 붙을 것이다.
예를 들어 이렇게 된다는 것이다.
서든어택, 스페셜포스 = 총기, 흉기류 사용 출시불가
각종 RPG, MMORPG, 액션게임 등등 = 칼 사용 출시불가
스타크래프트 = 전쟁이라는 소재 사용 출시불가
doa 시리즈 = 여성 성 상품화 사용 출시불가

이렇게 될 확률이 상당히 높다. 시민단체의 경우 게임에 대해 비전문가이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의 게임을 출시불가로 매길 것이고, 우리나라 게임시장은 암흑기가 찾아온다는 것이 현재 전망이다.
정말 최악의 상황까지 갈 경우 마리오 시리즈까지 18금 판정을 받는 상황이 올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현재 시민단체들이 주장하고 있는 것은,
"게임에 대한 심의는 전문성보다는 일반인의 건강한 상식선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게임에 전문성이란 것이 어디있냐? 게임을 잘 아는 건 기술자나 숙련자에 불과하다."
라고 말하고 있다.

정말 게등위가 시민단체의 손에 넘어갈 경우 게임시장은 암흑기가 찾아올지도 모른다는 것이 몇몇 게임기자들의 전망이다.


게등위... 게임산업을 진흥하기 위한 기관이 될것인가 게임산업을 규제시키는 기관이 될것인가...
현재 이 사이트 게임기자로서, 그리고 게임제작학과에 다니는 학생으로서 진지하게 시민단체가 게등위를 이끌어 나가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그렇게 된다면 정말 우리나라 게임산업은 확실히 암흑시대가 된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게임산업... 어떻게 될지는 차후 게등위가 어떻게 되느냐에 달려있을지도 모른다...


Yui
흠 어느정도까진 필요하겠지만.. 2006-10-02
15:02:06

 


프티
허허.. 이것 참..... 어찌될지;; 2006-10-02
18:30:26

 


Yui
FPS에서 총쓰지말라고하면 참 ㅋ
하긴 저정도까지야 안가겠지만서도
2006-10-02
18:35:49

 


히든카드
일반인의 건강한 상식이라.ㅡㅡ;;; 게임 전문가는 건강한 상식을 지니고 있지 않은 사람이란 말인가.ㅡㅡ;;; 참 주장한번 웃기네요 ㅋㅋ 2006-10-02
22:47:02

 


야샨스
게등위 절대 반대입니다. 아니, 게임도 어엿한 문화이자 산업인데 어째서 제한을
거는지 모르겠군요. 성인 게임이라면 19금으로 할테고, 지금도 나이에 따른 연령 제한을
두고 있는데, 거기에서 더욱 나가서 게임에 대한 제약을?
차라리 이런 것을 할 시간에 지금도 쌈질이나 하고 있을 국회의원에게 나라에 대한
충성을 높이라 그러고, 여성부의 자금을 조금이라도 퍼트려서 불우이웃돕기에 성금하라고
하는 것이 낫겠군요.
대체 머리를 어디다가 두고 다니는 것도 아니고.
2006-10-03
12:00:37

 


아반떼XD
이번의 파장이 어디까지 흐를지 모르겠지만..
앞으로의 시장을 위해...
2006-10-03
15:25:58

 


맛있는커피
게등위 웃깁니다 ㅋㅋ.. 땅따먹기 19금 테트리스19금 djmax19금으로 만든적이 있는 화련한 경력이 있죠,.. 보글보글도 19금으로 했었나..;; 2006-10-05
10:58:30

 


아르토리아
그럴려면 인터넷부터 차단하시지 2006-10-05
11:37:49

 


아반떼XD
과연이란 의문이 들기는 하죠~~ 2006-10-05
12:07:08

 


블마
테트리스 19금....; ; ㄱ- 2006-10-06
16:27:25

 


침묵
게등위..어감이.. 2006-10-06
21:28:44

 


만원을찾아서
마리오파티가 19세 됬었죠 -_- 버섯의 남자의 그거 같이 생겼다나..
어이없는 놈들 ─┌
2006-10-07
10:25:05

 


불타는소주
새우깡도 19금 주장했었죠...;;; 2006-10-16
06:41:16

 


비염
할 말이 없다.... 2006-10-28
21:10:42

 


이슈리아
필요하긴 한데...-_-;;쩝 2006-10-31
22:30:47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91 SOPIN  라테일 - <베히모스 편>  [1]  SOPIN 2008/03/20 0 4839
990 임희택  [임희택]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이 오타쿠라고 생각하시나요?  [14]  임희택 2008/03/15 8 5395
989 GRACE  FROG 시스템, 기존의 과금체계를 대신할 수 있을까?  [11]  GRACE 2008/03/15 7 5655
988 임희택  [임희택] 대학인가. 실무인가 고민되죠? 고3 후배님  [30]  임희택 2008/03/14 11 7210
987 임희택  [임희택] 게이머의 적, 악성코드와 바이러스 방어해보자.  [6]  임희택 2008/03/13 5 5203
986 임희택  [임희택] 던전 앤 파이터는 E스포츠의 자격이 있는가?  [26]  임희택 2008/03/12 14 6588
985 임희택  [임희택]‘당신은 게임에 무엇을 보고 즐기는가’  [19]  임희택 2008/03/06 8 4812
984 록리  스타일러쉬 액션게임! S4리그!!  [25]  록 리 2008/02/25 9 5930
983 임희택  [임희택] 게임을 놀이로 볼 때..  [4]  임희택 2008/02/24 2 5511
982 팬더  신규 유저보다 고레벨 유저층을 잡아야한다.  [30]  팬더 2008/01/31 17 7777
981 팬더  또 하나의 가능성, 모바일게임  [7]  팬더 2008/01/31 4 4899
980 팬더  저사양 유저층을 노려라  [32]  팬더 2008/01/31 20 7679
979 팬더  게임 홈페이지의 중요성  [7]  팬더 2008/01/31 5 4781
978 임희택  [임희택] 던전 앤 파이터, 이번 이벤트..  [6]  임희택 2008/01/30 2 4118
977 처넌의신화  리듬게임 인기 오래가는 이유  [7]  처넌의신화 2008/01/27 4 562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6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온라이프존 시즌3가 오픈 하였습니다.
최신 게임 정보를 확인 하실려면
온라이프존 시즌3로 이동하세요. [클릭!]

본 사이트에서는 2008-03-21 이전 자료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정보는 시즌3의 최신 정보입니다.
회사소개 | 제휴문의 | 보도자료접수 | 광고문의 | 유저문의 | 온라이프이용약관
온라이프존의 각 게시판에 올려지는 게시물들은 회원들이 직접 올린 것이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2001-2007 OnLifeZone.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