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지정 / 즐겨찾기 추가
게임뉴스 게임매니아 게임소개 커뮤니티 쉼터&갤러리 자료실 On매니아
비평&토론 | 명예기자단 | 칼럼&분석 | 게이머리뷰 | 온프신문고
온라인탐험기 | 공략&노하우 | 게임의 추억 | 지존을 찾아서

 칼럼&분석 |

포인트 - 글등록: 30점(12시간내 4개) / 코멘트: 1점
엽전 - 글등록: 30냥 / 코멘트: 5냥


대선 공약과 온라인 게임
대선 공약과 온라인 게임
9timez  날짜: 2007.12.02 20:33:19 조회: 3,071 추천: 2



대한민국의 5년 장래가 걸린 대통령 선거가 한달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여러 대선 후보들은 밤낮 가리지 않고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으려 뛰고 있습니다. 그런 후보들이 입으로 뛰는 것이 바로 공약입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어찌 어찌 하겠다고 국민 앞에 내놓는 약속입니다. 이를 듣고 국민은 해당 후보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삼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공약들은 빈 말이 되기도 합니다. 이룰 걸 이뤘으니 대충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는 것입니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고 흐지부지 되기도 하지요. 구체적인 방안을 바탕으로 하지 않은 채 급조되어 환심만을 사기 위한 수단으로서만 이용한 결과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여기 온라인 게임 세상은 어떠할까요?

수많은 신작 게임들이 불규칙적으로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유저들의 환심을 사기 위하여 여러 수단을 동원합니다. 그 중 하나가 게임의 미래 비전 제시 혹은 대략적인 개발 계획입니다. 유저들에게 이러저러하게 게임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일종의 약속인 셈입니다.

그러나 이건 현재의 취약한 완성도를 감추기 위한 수단으로써 이용하는 개발사가 대부분인게 현 실태입니다. 특히 국내 게임들 말입니다. 일단 대박을 노리고 싶은데 위험을 최대한 줄여보고 싶고 해서 낮은 완성도로 시작해서 인기를 끌면 계속 가는 거고, 아니면 말고....

어찌 생각해보면 유저들을 이용해 먹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선판과 흡사하지요? 대선 후보도 자신의 명예를 위해 국민들을 이용하기도 하니까요. 개발사가 유저들에게 했던 약속들은 지켜도 그만, 안 지켜도 그만인 것입니다. 눈 앞의 이익이 우선이고, 유저는 그 이익을 실현해주는 수단일 뿐입니다.

개발사가 자신들이 만든, 완성도가 높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게임을 유저들에게 내놓아 서로 함께 발전시켜나가고자 하는 자세와 생각이 부족한 것이 너무나 아쉽습니다. 어느 대선 후보의 급조된 공약 같은 게임들이 판치는 세상이 가고 후보와 국민이 서로 책임감과 신뢰를 가질 수 있는 공약 같은, 그러한 게임들만 나오는 세상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다해봤다
게임의 미래비전, 개발계획같은 경우는 유저들보단 회사내 주요 임원들이 먼저 보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부분에서 임원들이 그것을 보고 결정을하고, 본격적으로 돈을 대주며 개발착수에 들어가는거죠. 2007-12-02
21:29:27

 


다해봤다
개발계획이나 비전같은것은 결국 유저가 아닌 이런 임원들에게 보여주고 개발비를 얻기 위한 것이죠.

당연히 개발을 진행하면서 막히는 부분이 가끔 있을것이고, 애초 계획과는 다른 윗선에서의 압박 또한 들어올껍니다. 개발계획이 중간중간 수정되는건 이런 이유 때문일듯.
2007-12-02
21:32:33

 


2%부족할때
예를들어 던전앤파이터 같은 게임 종류겠군요...
밸런스 불안정(이건 던파측에서 일부로 안맞추는듯) 게임오류 핵 외 비리도 많으니 말이죠 하핫
2007-12-02
23:57:52

 


사랑은로딩중
기호8번 허경영 후보를 뽑으면 우리나라 망하던지 잘 살던지 하나 입니다만 ㅋㅋ

망한다에 한표 [이글 보고 네이버호 허경영공약 칠사람 많겠군요]
2007-12-05
01:50:07

 


청이
너무 이용해 먹는다고만 생각하면 안될꺼 같습니다.
처음에 그런 완성도를 보이고 싶어서 추진하다가 이리치이고 저리치이고
이런문제 터지고 저런문제 터지고 해서 그정도 까지 못갔을수도 있으니까..너그러운 마음으로..
2007-12-08
17:51:31

 


소녀여
말그대로 공약일뿐이죠
저기 달려들면 모두 도둑놈 사기꾼되는건 시간문제죠
2007-12-08
19:30:41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71  제가 전부터 생각해왔던 게임    하즈가와켄타 2008/03/07 0 4686
870  ★제가 생각한 게임기획입니다.  [27]  오픈베타 2008/03/04 12 6891
869  온라인 대화의 편리함  [13]  Kudo 2008/02/27 10 6607
868  RPG를 논하다.  [15]  Xenia 2008/02/27 8 6754
867  중국유저의 심정을 나는 이해한다 .  [30]  강물처럼 2008/02/25 17 8097
866  한방몹 vs 다굴몹 당신의 선택은 ?  [20]  강물처럼 2008/02/25 9 7542
865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6]  개안 2008/02/23 4 5020
864  [주의] 신종해킹 주의, 업체의 대책 필요.  [12]  밴디트 2008/02/21 8 6435
863  네드 온라인, 과연 MMORPG의 분기점이 될 수 있을 것인가?  [9]  그림자의왕 2008/02/20 5 7265
862  MMORPG는 능동적으로, 주체적으로, 자신이 이끌어 나가야 한다.  [9]  몰ㄹ 2008/02/20 4 4831
861  82 82 증후군 한국인의 표상 게임속에선?  [11]  강물처럼 2008/02/20 4 5425
860  4Leaf가 가졌던 기묘한 매력  [39]  Kanon 2008/02/17 31 8296
859  게임 성공 시기 !?  [5]  Kudo 2008/02/16 4 4174
858  초보들이 묻는 어이없는 질문 이해못하는 분들께..  [32]  강물처럼 2008/02/14 16 6120
857  블루 오션, 베타족이란 말은 사라졌다.  [38]  임희택 2007/12/29 11 929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온라이프존 시즌3가 오픈 하였습니다.
최신 게임 정보를 확인 하실려면
온라이프존 시즌3로 이동하세요. [클릭!]

본 사이트에서는 2008-03-21 이전 자료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정보는 시즌3의 최신 정보입니다.
회사소개 | 제휴문의 | 보도자료접수 | 광고문의 | 유저문의 | 온라이프이용약관
온라이프존의 각 게시판에 올려지는 게시물들은 회원들이 직접 올린 것이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2001-2007 OnLifeZone.net All rights reserved.